업계동향

10원짜리 알루미늄 동전 나온다
관리자 2006-08-30 오후 5:21:06
조회수 3003 추천수 0

크기.무게는 대폭 줄고 소재는 구리씌운 알루미늄으로

크기가 크게 줄어들고 소재도 황동에서 구리를 씌운 알루미늄으로 바뀐 새 10원짜리 주화가 올 연말 발행된다.
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8월10일 소재와 크기를 바꾼 새 10원 동전을 발행키로 의결했다.

새 동전의 규격은 지름이 18.0㎜로 현재(22.86㎜)보다 4.86㎜ 작고 무게는 1.2 g으로 현재(4.06g)보다 훨씬 가벼워진다.

소재도 황동(구리 65%, 아연 35%)에서 구리를 씌운 알루미늄으로 변경된다.

알루미늄 겉면에 얇은 구리판을 덧씌운 소재는 세계적으로 처음 사용되는 재질 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.

새 10원 주화의 디자인 소재와 문자.숫자 배열 체계는 현행 주화와 동일하지만 문자 및 숫자의 글자체는 새 은행권에 적용된 글자체로 조정된다.

색상은 현재의 황금색에서 구리색으로 변모된다.

새 동전은 소전 조달과 극인 제조, 발행준비물량 확보 등에 4개월 정도 걸리기 때문에 올해말 발행될 예정이다.

새 동전이 발행되더라도 현재의 10원 동전은 계속 사용되며 한은은 환수되는 현 용 10원 동전 가운데 사용이 가능한 것은 계속 유통시킬 계획이다.

구리가격의 급등으로 현재의 10원 동전 소재 가치는 올해 7월 말 현재 약 24원 에 달하지만 새 동전의 소재가치는 액면가격을 크게 밑도는 5-6원 정도가 된다고 한 은은 밝혔다.

그러나 규격이 다른 새 10원 동전의 발행으로 공중전화기 등 일부 동전취급 기 기에서 새 동전을 이용할 수 없기 때문에 국민의 불편이 예상된다.

출처: 매일경제신문(2006. 8. 10)